HOME > 본당소식 > 자유게시판  

심자가의 길 유래는?
작성자 : 한진웅 작성일 : 2019-04-14 오후 5:01:38 조회수 : 5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목록으로 돌아갑니다.

 

성당에 들어서면 신자석 좌우측의 벽면에 '십자가의 길'이 있습니다.

 

'14처'라고도 하는 이 길에는,

예수께서 사형 선고를 받으신 후 십자가를 지고 가면서 무덤에 묻히시기까지

일어났던 열네 가지의 중요한 사건을 성화 또는 조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 십자가의 길은 사순시기에 바치는 가장 대표적인 기도로서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며 바치는 기도입니다.

 

예수님은 당시 로마의 관행에 따라

양쪽 어깨에 십자가를 지고 양팔이 묶인 채 처형장소로 걸어가는 데

이 십자가의 무게는 34-57Kg 되는 횡목이었습니다.

 

이 십자가의 길은 초기 교회시대에

예루살렘을 순례하던 순례자들이

실제로 예수께서 사형선고를 받으실 빌라도 관저에서부터,

죽으시고 묻히신 골고타(갈바리아)산까지 대략 1,317보(약 800m)의 거리를

걸어가면서 기도드린 데에서 유래합니다.

 

이 순례지가 후에 이슬람의 영토가 되면서 성지순례를 할 수 없게 되자

14-15세기에 이르러 유럽에서는 성 프란치스코 수도회를 중심으로

성지 모형의 십자가의 길을 만들어 기도하기 시작합니다.

이것이 점차 확대되어 가톨릭 신심행사 중 가장 널리 알려지는 예식이 됩니다.

 

십자가의 길을 묵상하다 보면 예수님의 참혹한 죽음을 더 깊이 체험할 뿐 아니라,

진정으로 예수님의 인류구원에 대한 감사함을 느낄수 있습니다. 

 

십자가의 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도가 가지고 있는 엄격한 틀이 아니라

각 처가 기념하는 예수님의 수난 사건들을 통해 이끌어내는 기도와 묵상입니다.

 

이 신심은 우리로 하여금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영광으로 기념하고

그 안에 우리의 구원과 생명과 부활이 있음을 깨닫게 하는 것입니다.

 

십자가의 길에 가장 먼저 동참하신 분은 성모님이시라는 교회 전승에 기인하여

우리는 어머니께 청합니다.

 

"어머니께 청하오니 제 맘 속에 주님 상처 깊이 새겨 주소서"

 

 

 

 

출처 : 서울주보 / 2010. 3. 14.    글; 김지영 사무엘 신부




의견달기   Total : 0
* 500 글자 이내로 입력하세요~~
이 름   암 호
내 용
Total : 125 ,  1 / 9pgs
125 2024년 제61차 성소 주일 교황 담화  김성국 122 2024-04-08 
124 2024년 교황 사순 딤화문(요약)  김성국 101 2024-03-11 
123 2024년 교구장 사순 메시지  김성국 92 2024-03-11 
122 귀머거리 새엄마|  한진웅 398 2022-03-31 
121 EM활성액 활용방법  사무실 533 2021-04-18 
120 신부님은 빵·포도주 다 영하는데 왜 신자들은 빵  한진웅 1763 2019-10-30 
119 암환자도 살리는 기가막힌 가을 새우젓!  한진웅 1135 2019-10-30 
118 누르기만 해도 피로가 풀리는 마법의 부위 10곳  한진웅 565 2019-10-30 
117 양파 건강학  한진웅 523 2019-07-04 
116 일본 명의가 발명한 7일 만에 혈관 회춘  한진웅 522 2019-07-04 
115 몸에 장기들(귀중한자료들)  한진웅 505 2019-07-04 
114 여러형태 십자가의종류  한진웅 4847 2019-04-14 
113 심자가의 길 유래는?  한진웅 518 2019-04-14 
112 성 주 간  한진웅 585 2019-04-14 
111 사목자란 상처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한진웅 499 2019-02-27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