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본당소식 > 자유게시판  

성 주 간
작성자 : 한진웅 작성일 : 2019-04-14 오후 4:51:19 조회수 : 589



성 주 간

성주간은 ‘주님 수난 성지 주일’부터 ‘성토요일’까지의 한 주간을 말한다.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는 가장 경건한 일주일이다. 
성주간을 지내는 관습은 예루살렘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중세 때는 ‘수난 주간’ 또는 ‘파스카 주간’이라고도 불렀다. 
부활과 연관해서 생각했기 때문이다.

‘주님 수난 성지 주일’은 예수님의 예루살렘 입성을 기념하는 주일이다.
미사 전에 사제는 성지를 축복하여 교우들에게 나누어 준다. 
예수님을 임금으로 환영하는 상징적 행위다.
 
그리고 성지는 각자 집으로 가져가 십자고상 뒤에 꽂아 둔다. 
이듬해 ‘재의 수요일’에 사용하는 재는 이 성지를 태운 것이다.
성주간 월요일에서 수요일까지는 특별한 예식이 없다. 
다만 독서와 복음을 통해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게 한다. 
성목요일 오전에는 ‘성유 축성 미사’가 봉헌된다.
 
이 미사는 교구장 주교의 주례로 교구 사제들이 함께 봉헌한다. 
미사 중에는 사제들의 서약 갱신이 있다.
그리고 저녁에는 ‘주님 만찬 미사’가 봉헌된다. 
‘재의 수요일’에 시작한 사순 시기는 성목요일 저녁에 봉헌되는 
‘주님 만찬 미사’ 직전에 끝난다.
 
주님 만찬 미사 때부터 예수 부활 대축일 저녁 기도 
때까지는 ‘파스카 삼일’이라 부른다.
‘주님 만찬 미사’가 끝나면 성체를 ‘수난 감실’로 옮기고 
제대포를 벗겨 낸다. 제대 중앙의 십자가도 치우며, 
치울 수 없을 경우에는 천으로 가린다.
 
교우들은 ‘수난 감실’ 앞에서 성체 조배를 하며 예수님의 수난을 묵상한다. 
이후 ‘파스카 삼일’ 예식에 계속 참여한다.  




의견달기   Total : 0
* 500 글자 이내로 입력하세요~~
이 름   암 호
내 용
Total : 125 ,  1 / 9pgs
125 2024년 제61차 성소 주일 교황 담화  김성국 144 2024-04-08 
124 2024년 교황 사순 딤화문(요약)  김성국 104 2024-03-11 
123 2024년 교구장 사순 메시지  김성국 95 2024-03-11 
122 귀머거리 새엄마|  한진웅 406 2022-03-31 
121 EM활성액 활용방법  사무실 539 2021-04-18 
120 신부님은 빵·포도주 다 영하는데 왜 신자들은 빵  한진웅 1787 2019-10-30 
119 암환자도 살리는 기가막힌 가을 새우젓!  한진웅 1179 2019-10-30 
118 누르기만 해도 피로가 풀리는 마법의 부위 10곳  한진웅 569 2019-10-30 
117 양파 건강학  한진웅 527 2019-07-04 
116 일본 명의가 발명한 7일 만에 혈관 회춘  한진웅 523 2019-07-04 
115 몸에 장기들(귀중한자료들)  한진웅 508 2019-07-04 
114 여러형태 십자가의종류  한진웅 4905 2019-04-14 
113 심자가의 길 유래는?  한진웅 524 2019-04-14 
112 성 주 간  한진웅 590 2019-04-14 
111 사목자란 상처가 없는 사람이 아니라,  한진웅 500 2019-02-27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